[보훈처] 부산서 독립유공자 삼남매 나와…박차정 의사 둘째 오빠도 인정

가 -가 +

대한민국보훈방송
기사입력 2019-11-18 [09:00]

부산 동래에서 태어난 이들 남매 중 막내인 박차정 의사가 1995년 가장 먼저 독립유공자가 됐다.


    박차정 의사는 의열단장 김원봉의 아내로 항일 여성운동 단체인 근우회에 소속돼 중국 베이징을 오가며 항일 투쟁을 하다가 일본군과 교전 중 다쳐 결국 그 후유증으로 숨졌다.

    맏이인 박문희 선생도 지난해 11월 독립유공자로 인정됐다.

    박문희 선생은 1925년 의열단 동래청년연맹 집행위원장으로 활동하고 1929년 12월 신간회 상무위원으로 항일격문을 배포했다.

    둘째 박문호 선생은 직계 후손이 없어 신청이 조금 더 늦어졌다.

    박문희 선생의 자녀이자 박문호 선생 조카인 박의영 목사가 아버지에 이어 삼촌의 업적이 묻히지 않도록 하기 위해 올해 보훈처에 독립유공자 신청을 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박문호 선생 외에도 4명에게 독립유공자 포상이 이뤄졌다.

    1931년 경북 울진에서 비밀결사에 가입해 활동한 고 남왈성 선생과 1919년 2월 독립 만세 운동을 계획할 때 전문대학교 대표로 회합에 참석한 고 주익 선생에게 건국훈장 애국장이 추서됐다.

    1930년 경남 사천군에서 용산 독서회 활동으로 옥고를 치른 고 장백윤 선생에게는 건국훈장 애족장이, 1928년 서울에서 사회주의 독립운동 비밀 결사에 가입하고 활동하다 체포된 고 전인발 선생에게 건국 포장이 각각 추서됐다.

대한민국보훈방송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대한민국보훈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