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문화 소식 시민기록관 인후동에 개관

가 -가 +

김현태
기사입력 2019-12-11 [16:08]

 덕진구 인후동 옛 보훈회관 건물에 들어선 시민기록관에는 2016년부터 '전주 기록물 수집 공모전'과 '기록물 기증의 날' 등을 통해서 모인 각종 기록물 등 총 5천여점이 전시된다.

 

▲ 전주 시민기록관 내부  © 김현태


기록관 1층(약 192㎡, 58평)은 기록물 기증자를 예우하고 시민들에게 다양한 기록물을 알리는 '보이는 수장고', 홀로그램·상호반응형 기록콘텐츠와 한지로 인쇄된 전주의 옛 사진들을 볼 수 있는 '실감 미디어실' 등 2개 공간으로 구성됐다.

 

2층(약 122㎡, 37평)은 기록물의 안정적인 보존을 위한 서고와 사무공간으로 채워졌다.

 

특히 전주 시민기록관은 안정적인 보관을 위해 항온항습·항균·소방·방범 등 수장고로서의 기본 기능을 갖췄다.

 

앞서 시는 2016년부터 총 7차례의 '전주 기록물 수집 공모전', 기록물 기증의 날 등을 통해 전주와 관련된 중요 시민기록물 등 총 5천점의 기록물을 수집했다.

 

전주시 관계자는 "시민기록관은 시민들이 기증한 다양한 기록물을 보다 체계적이고 안정적으로 보관하고 활용하는 공간으로 조성돼 향후 전주 기록물 아카이브 구축 사업의 구심점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전주의 역사와 문화가 담긴 다양한 기록물을 수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현태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대한민국보훈방송. All rights reserved.